The parable of the Kingdom of heaven and a mustard seed 천국과 겨자씨 비유

He told them another parable: “The kingdom of heaven is like a mustard seed, which a man took and planted in his field.  Though it is the smallest of all your seeds, yet when it grows, it is the largest of garden plants and becomes a TREE, so that the birds of the air come and perch in its branches.”  또 비유를 베풀어 가라사대 천국은 마치 사람이 자기 밭에 갖다 심은 겨자씨 한 알 같으니 이는 모든 씨보다 작은 것이로되 자란 후에는 나물보다 커서 나무가 되매 공중의 새들이 와서 그 가지에 깃들이느니라.   Matthew(마태복음)13:31-32

This parable leaves us with the question: “Does the mustard PLANT grow and really become a TREE?”  Well, Let us see the mustard plants in Jerusalem.  이 비유는 우리에게 이런 질문을 하게 만듭니다. “겨자 식물이 자라면 정말 나무가 되는가?”  자, 예루살렘에서 서식하는 겨자식물들을 봅시다.

The mustard plants grow at its highest and in full blossom before the Passover (March-April).  겨자풀은 유월절(3월-4월)이 되기 전까지 가장 크게 자라고 또 가장 많은 꽃들을 피웁니다.12993536_10209879358207167_8536565153293656353_n

After the Passover, it begins to shrink and get dry.  Around May, the soft stems become hard branches which really look like a tree!   However, It doesn’t grow as much tall as the birds can perch, actually it gets shorter. 유월절이 지나면서 서서히 시들고 말라갑니다.  그리고 5월 경, 부드러운 줄기가 정말로 딱딱한 나무가지처럼 변하더군요!  하지만 새들이 와서 깃들만큼 크게 자라지 않고 오히려 키가 더 줄더군요.p60511-165848.jpgp60511-165747.jpg

p60511-180713.jpg In fact, it never becomes  tree.  Plants remain as plants, and trees remain as trees.  Otherwise, it will break the law of nature. Isn’t HE God of order?    그런데,   사실상, 겨자식물은 결코 나무가 되지 않습니다.  식물은 식물로 나무는 나무로 늘 존재하죠.  그렇지 않다면 자연법칙을 깨트리게 됩니다.  하나님은 질서의 하나님이시잖아요? p60503-135025.jpg

Then why the parable says it becomes a tall tree?  Does the Kingdom of heaven go through some kind of transformation process?  As the plant becomes a tree, as Yeshua turned the water into wine and as the dead body of Yeshua was transformed into an immortal body during the Passover, will His second coming that will bring the kingdom of heaven implement a supernatural transformation in both heaven and earth?  그러면 왜 이 비유에서 식물이 자라 큰 나무가 된다고 하셨을까요? 천국이 어떤 변화의 과정을 통과하는 걸까요?    풀이 변하여 나무가 되는 것처럼, 예수님이 물을 포도주로 변화시킨 것처럼, 유월절 기간에 당신의 죽었던 몸이 영생의 몸으로 변화된 것처럼, 주님의 재림과 함께 임할 천국이 땅과 하늘에 초자연적인 변화를 가져오게 된다는 걸까요?

There must be a secret in this parable, and it seems to allude to the time when a kingdom as tiny as a mustard seed will be transformed into a tangible, solid like a tree, and lofty place where all the saved will arrive and take up their residence forever.  And the final question is this:  While speaking of this parable, did Yeshua have Zechariah 14:9-11 in mind?  이 비유속엔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음이 분명합니다.  그리고 겨자씨만한 작은 왕국이 훗날, 만질 수 있고, 나무처럼 견고하며 우뚝 솟은 장소로 변할 것이며, 그 곳에 모든 구원받은 자들이 도착해서 영원히 거주할 때가 있음을 암시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마지막 질문은 이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이 비유를 말씀하실 때, 혹시 스가랴 14:9절에서 11절을 염두에 두셨던 걸까요?p60204-110730.jpg

“And the LORD shall be king over all the earth: in that day shall there be one LORD, and his name one.  여호와께서  온 땅 위에 왕이 되실 것이요: 그 날에 여호와께서 한 분 이시요, 그의 이름도 하나일 것이라.

All the land shall be turned as a plain from Geba to Rimmon south of Jerusalem: and it shall be lifted up, and inhabited in her place, from Benjamin’s gate unto the place of the first gate, unto the corner gate, and from the tower of Hananeel unto the king’s winepresses.  온 땅이 아라바 (광야 낮은 평원) 같이 되되 게바에서 예루살렘 남쪽 림몬까지며, 예루살렘이 높이 들려 그 본래의 장소에 있으리니, 베냐민 성문에서부터 첫 문 자리 까지, 모퉁이 문 까지, 또 하나넬 망대에서부터 왕의 포도주짜는 곳 까지라.  
And men shall dwell in it, and there shall be no more utter destruction; but Jerusalem shall be safely inhabited.  사람들이 그 가 운데 거주할 것이요, 다시는 진멸됨이 없으리니 예루살렘이 평안히 서리로다. “

                                    Zechariah 스가랴 14:9-11

Then, i have a real final question on this parable.  As the mustard plant becomes a tree, the kingdom of heaven will be transformed into the kingdom of God on earth on the Christ’s second coming; then, do we have to just wait and see until He comes back, or we should do something to build up the kingdom on earth?  The appearance of the stem of a mustard plant seems to tell us something.  Now, compare these two pictures and hear the voice of the Spirit. 자, 그러면 이 비유에 대한 진짜 마지막 질문입니다.  겨자 식물이 나무가 되듯이, 천국이 그리스도의 재림시 이 땅에 세워질 하나님의 왕국으로 변한다면, 우린 주님의 재림을 그저 기다리고 바라만 보면 되나요?  아니면, 이 땅에 그 왕국이 세워지도록 우리도 무언가를 해야하나요?  겨자 풀의 줄기를 잘보면 뭔가 우리에게 메시지를 주는 것 같습니다 .  자, 이 두 그림을 잘 비교해 보시고, 성령의 음성을 들어 보시길 바랍니다.

p60508-134928.jpglumberjack-and-lumberjill-compete-in-a-tree-climbing-competition-at-F112T1

“I press on toward the goal to win the prize for which God has called me heavenward in Christ Jesus.  푯대를 향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달려가노라”                                                                                             _Philippians 빌립보서  3:14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