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it better to live in the wilderness? Proverbs 21:19 광야에 사는것이 차라리 낳으니라?

“It is better to dwell in the wilderness, than with a contentious and an angry woman. 

다투며 성내는 여인과 함께 사는 것 보다 광야에서 사는 것이 나으니라”  Proverbs 잠언 21:19              
 12994527_10209879445409347_701865696349463301_n
Whenever i had a dispute with my wife, i have always wanted to go to the wilderness.
However, there was no “wilderness” where we lived.  There was not in Nashville, in Los Angeles, in Montgomery, in Seoul, in Jeju Island, in Lynchburg, in Jin-Hae, nowhere except in JERUSALEM!!!  O how i long for the day!  One day, i had a big argument with my wife, and the time had come.  So, I went down to the Pisgat Zeev valley that leads to the Judean wilderness.
아내와 다툴때마다, 늘 광야에 가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우리 부부가 살았던 곳에는 광야가 없었습니다.  내쉬빌에도 없고, 로스 앤젤레스에도, 몽고메리에도, 서울에도, 제주도에도, 린치버그에도, 진해시에도, 아무 데도 광야는 없었죠.  그러나 예루살렘엔 있었습니다!  아…  얼마나 이 날을 기다렸던가요!  어느날, 아내와 크게 논쟁을 하였습니다.  그 때가 온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유대광야로 연결되는 우리동네 피스갓즈에브의 골짜기로 내려갔습니다.1463399549842.jpg
 I thought the wilderness was a cold area, so i wore a long shirt.  Yet, the more i walked down the path, the more the temperature got hotter.  I thought, “how much more hotter in the wilderness if here is so hot?”   Finally, I found a good flat rocky place to sit down.  “Maybe, David might have sit here three thousand  years ago to escape from the quarrelsome wife, Michal.” I imagined.   I burst out in my prayer, “Abba Elohim, i would rather live alone here!!  I want to hear your anwer! ”  전, 광야는 추운 곳이라 생각해서 긴 팔옷을 입었습니다.  그런데, 더 내려가면 갈수록 온도가 올라가더군요.  아… 이 골짜기도 이렇게 더운데 광야는 얼마나 뜨거울까? 생각했습니다.   결국 평평한 바위에 앉을 지점을 발견했습니다.   “아마 삼천년전에 다윗도, 다투기 좋아하는 아내 미갈을 피해서 이 곳에 와서 앉았을 수도 있겠다…” 상상해보았습니다.   기도하며 소리 질렀습니다. “아버지 하나님, 차라리 여기서 혼자 사는 게 낫겠습니다!!  당신의 대답을 듣고 싶습니다! “
p60425-115720.jpg

There was no voice, nor answer.  It was very hot and quiet.  After about 30 minutes, something was moving in front of my eyes.   It was a mountain gazelle !!  아무 소리도, 아무런 대답도 들리지 않았습니다.  그저 뜨겁고 조용하기만 했습니다.  한 삼십분이 지났을까요?  제 눈 앞에서 뭔가가 움직이는 게 포착되었습니다! 광야 사슴이었습니다!!p60426-184443.jpgThey were watching cautiously together at me, so quietly moving together one step at a time, and gently eating together inside of the reeds.  Interestingly, they always stayed together as a couple!  그놈들은 저를 아주 조심히 쳐다보고, 아주 조용히 한발짝, 한 발짝 같이 움직이고, 그 풀 숲안에서 아주 조용히 함께 뭔가를 먹고 있었습니다.   신기하게도, 항상 두 마리씩 짝을 지어 함께 있더군요!

p60425-113310.jpg

p60425-122537.jpg

I got thirsty and dizzy under the sun.  I pondered again and again the  scene of the sophisticated creatures.  And it was as if God was speaking to me, “Speak gently to your wife, move together with her slowly and watch carefully together, you are one…”  The unspeakable joy came to me!   I thought i was able to live again with my wife.  Here is my Conclusion:  “Go into the wilderness and you will come back home.”  How wise our God is! 내리 쬐는 태양아래에서 목이 마르고 어지럽기 시작했습니다.  그 섬세한 피조물들의 장면을 보고 또 보고 묵상했지요.  마치 하나님께서 제게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아내에게 부드럽게 말하라, 함께  천천히 움직여라, 함께 주의 깊게 보아라, 너희들은 하나이다.”  알 수 없는 기쁨이 찾아 왔습니다!  이제 다시 아내와 살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이게 제 결론입니다: “광야로 나가 보세요.  다시 집으로 돌아 올 겁니다.”   우리 하나님 참 지혜로우십니다! p60425-123241.jpg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